기사제목 사회문제 원인은 '영어 문맹'… "문제는 영어 해독 능력이야, 바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회문제 원인은 '영어 문맹'… "문제는 영어 해독 능력이야, 바보야!"

기사입력 2018.08.02 12: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중소벤처신문=신지민 기자] "영어로 된 문서를 해독하지 못하고 오류가 포함된 번역문을 통해 지식을 얻는다면 한국이 세계화 시대에 뒤떨어질 수밖에 없다."

4년간 한국의 영어 교육 방식에 대해 지적해 온 신동현 씨는 영어 원서를 읽어내는 능력을 키워야 대한민국이 발전할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그는 최근 이런 주장을 담은 '문제는 영어 해독 능력이야, 바보야!' 책을 출간했다.  

237243339_20180731144007_1702458408.jpg▲ 사진=북랩 제공
 

저자는 현대자동차, 동아건설산업에서 근무하던 인재다. 원자력 발전소에서 원자로 운전 책임자, 원자로 조종 감독자, 원자력 발전 기술사 등으로 일하면서 경력에서의 부작위에 대해 고백한다.

그는 영어를 해독하지 못해 생기는 이 사회의 난맥상을 이 책에서 다룬다. 그는 현재의 번역·번안한 교재를 통한 교육 과정은 실패할 수밖에 없으며, 이로 인해 초래된 영어를 해독하지 못하는 영어 문맹 현상은 사회의 산업경제의 침체와 청년 백수 양산 사태로 이어지는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며 영어 해독 능력(English literacy)을 갖추기 위한 대책을 제시한다.

이 책은 총 5개의 장으로 이뤄져 있다. 1장은 저자가 원자로 조종 감독자로 일했을 때의 사고 경험, 한수원 비리 사건의 본질,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우리의 원전 실태를 다루고 있다.

2장은 세월호 침몰 사건을 언급하며 이와 같은 사건들의 기저에는 영어 해독 능력의 부족에서 누적되어 온 국가적인 총체적 문제가 깔려 있다는 주장을 펼친다. 3장과 4장은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영어 교육 방식을 수학 및 과학 등의 교과목 전과정을 영어 원서 교육으로 바꿔야 한다고 제시한다. 5장에서는 저자가 이 같은 주장을 해왔던 경력, 즉 이전 책 ‘리디자인 코리아’에 대한 것과 교육부에 직접 제출했던 건의 내용을 실었다.

저자는 “영어 해독 능력 향상을 통해 선진 기술과 문명을 받아들여야 한국의 국가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며 “모두가 영어 능력을 향상시켜서 우리 민족이 더 넓은 세계를 바라볼 수 있는 지혜를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중소벤처신문 & joongve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5147
 
 
 
 
 
    회사명 : 중소벤처미디어그룹 | 제호 : 중소벤처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063 | 등록일 : 2014년 3월 20일 | 발행일자 : 2014년 3월 20일 | 발행인: 김서윤 | 편집인 : 이종현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5-1 극동브이아이피빌딩 5층 | 대표전화 : 02)3662-99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현  
    Copyright © 중소벤처신문.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news@joongven.com
    중소벤처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