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해외 빈곤 아동과 함께하는 그림엽서 전시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해외 빈곤 아동과 함께하는 그림엽서 전시회

기사입력 2018.07.25 11: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698601005_20180724132335_7303379375.jpg▲ 사진=ADRF 제공
 
[중소벤처신문=박설희 기자]  “디지털 시대에 무슨 엽서그림 이냐고 물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는 종이나 그림도구가 널려 있지만 막상 그림엽서 한 장을 그리려면 엄청난 결심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 뜨거운 여름에 전자 메신저로 인사를 받는 것보다 삐뚤 빼뚤 한 글씨에 어눌한 그림이라도 직접 그린 엽서를 받는다면 얼마나 기분이 상쾌할까 생각해 본다”(이두수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사무국장)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ADRF)가 오는 10월 18일 서울시청에서 아프리카, 아시아 빈곤 지역 아동들과 함께하는 그림엽서 전시회 '희망을 그리는 전시회'를 개최한다. 

ADRF는 몽골,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케냐, 세네갈,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아시아 14개국에서 20여년간 희망교실을 운영하며 교육을 통해 빈곤 아동들이 자립해서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는 후원단체다.

희망교실의 지원으로 케냐 엔케리얀에서 염소 치던 아이가 예일대학교 장학생으로 입학을 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에볼라가 한창 극성이던 라이베리아에서 모든 학교가 폐쇄 명령을 받았을 때 학교를 열어 예방교육을 실시해 지역 주민 전체를 보호하기도 했다.

3년전 유래 없는 대형 지진으로 90%의 집들이 무너진 네팔 부미마타의 희망교실 아이들은 일본 쿠마모토 지진이 일어 났을 때 전교생들이 일본으로 격려의 그림엽서를 보냈다.

이번 전시회의 그림 주제를 ‘미래의 나’로 정한 이유도 교육의 기회에 따라 얼마든지 개인의 삶을 바꿀 수 있다는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의 철학을 공유하기 위해서다.

이두수 사무국장은 “좌절해 있을 때 격려의 한 마디는 다시 일어나 큰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해준다. 이번 국민 전시회를 통해 빈곤 아동들의 삶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이들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꿈꿔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회에 참가하고 싶은 이들은 엽서 크기의 종이에 직접 그림을 그리거나 캘리그라피로 만들어 8월 31일까지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사무국으로 보내면 된다. 아프리카 아시아 빈곤지역 현지의 아동들이 그린 그림들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중소벤처신문 & joongve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9923
 
 
 
 
 
    회사명 : 중소벤처미디어그룹 | 제호 : 중소벤처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063 | 등록일 : 2014년 3월 20일 | 발행일자 : 2014년 3월 20일 | 발행인: 김서윤 | 편집인 : 이종현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5-1 극동브이아이피빌딩 5층 | 대표전화 : 02)3662-99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현  
    Copyright © 중소벤처신문. All rights reserved. 보도자료 및 제보 : news@joongven.com
    중소벤처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